Home > 한복상식> 한복의 관리
 

다른 장신구와는 달리 지금까지도 가장 보편화된 장신구가 노리개이다. 가슴선에서 치마폭으로 살짝 내려앉은 노리개는 외형상 섬세하고 화려한 매듭장식을 특징으로 하고 있다.

부귀다남,불로장생의 의미를 갖고있는 노리개는 때론 향주머니로 , 때론 호신용 은장도로 멋과 함께 실질적인 의미도 크다. 보통 저고리 고름이나 치마에 다는 것으로 맨위에 고름으로 연결되는 띠돈,몸체,술과 이것들을 띠돈에 연결하는 근목으로 구성된다. 여성들이 패물로 소중히 여기는 노리개는 금,은,보석을 재료로 자, 수와 매듭으로 장식된다

원앙 한쌍이 정답게 마주보고 있는 가운데 별과 나비가 날아다니는 형상을 표현한 떨잠. '떨철반자'라고 불리기도 하는 떨잠은 왕비를 비롯한 상류계급의 여성들이 사용하던 장신구이다.

'어여머리'나 '큰머리'를 할때 앞 가리마 중심과 양옆에 꽂았는데 용수철 끝에 별과 나비 같은 조각을 달아 마치 머리위에서 별과 나비가 날아다니는 듯한 멋을 풍겼다. 첩지는쪽진머리 앞가리마 중심에 꽂는 장신구이다.

 

비녀는 쪽머리를 가다듬고 고정하는 역할도 하지만 장식적인 의미도 크다. 보통 비녀의 재료는 금, 은, 나무, 백동, 산호, 옥 등 다양하며 과거에는 재료와 길이로 신분의 높고 낮음을 알 수 있었다. 왕실 여인들은 용이나 봉황을 일반 여인들은 대나무나 매화 등의 나무와 꽃이 조각된 비녀를 사용하였다.

비녀는 볼록한 잠두 부분과 몸체로 나뉘며 잠두 부분이 비녀의 장식을 할 수 있고 멋을 결정하게 된다. 비녀 외에 쪽머리 위에 덧꽂는 뒤꽂이 역시 머리의 장신구로 한복의 멋을 돋보이게 한다.

 

오늘날 예복이나 생활복에 멋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는 아얌은 족두리보다 앞선 것으로 조선 초기부터 사용되었다. 형태는 위가 트여있고 귀를 덮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모체와 아얌드림 형식의 두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모체의 두부 정상부위는 홍실의 장식술과 술대를 드리워 장식.앞쪽과 옆면은 주로 칠보,옥,진주 등의 꾸미개를 화려하게 장식하고 긴 아얌드림 역시 일정 간격의 꾸미개로 곱게 단장한다.

오늘날은 장식의 목적으로 사용되어 다양한 형태의 아얌이 제작되고 있으며, 사용재료와 색, 장식문양과 기법이 화려하고 다양하게 응용되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