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한복상식> 한복의 관리
 

한복은 모양의 변화가 없기 때문에 보관과 관리만 신경 써서 해주면 오래도록 새옷처럼 입을 수 있다. 기본적인 방법만 알아두면 한복 관리도 생각만큼 어려운 것은 아니다. 한복을 멋스럽게 입으려면 세심한 보관이 필요하다. 일상복처럼 자주 세탁하기 힘들기 떄문에 주의를 기울여 보관하고 관리해야 한다.

우선 한복을 입고 난 후 깨끗이 털어 먼지를 제거한 후 올바른 방법으로 개어 정리한다. 보통 저고리는 잘개어 상자에 넣고 치마는 자주 입을 경우 치마용 옷걸이를 이용해 길게 늘어 뜨려 보관한다. 오랫동안 입지 않을 경우엔 저고리와 함께 상자에 넣어 보관해도 좋다. 이때 주의할 점은 치마를 먼저 넣고 저고리를 넣을것. 치마의 무게가 저고리보다 무거워 오랫동안 눌려 저고리의 형태가 변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바람이 잘 통하는 한지로 한복을 감싸거나 방충제를 넣어두면 더욱 좋다.

 

저고리는 구김이 심하지 않는 경우라면, 움직임이 많아 주름이 많이 생긴 겨드랑이 부분만 다려도 좋다.
금박이나 은박 수가 놓여진 부분은 직접 다리미를 대지 말고 반드시 얇은 원단을 깔고 낮은 온도로 다린다.

치마는 우선 치마의 허리의 안팎과 끈을 먼저 다린다. 치마 솔기를 다릴 때 너무 눌러 다리지 않도록 조심하고 주름도 볼륨을 살려가며 다린다. 이때도 무늬나 수장식 위에 얇은 천을 깔고 낮은 온도로 살살 다린다.

 

한복이 더러워졌거나 오랜기간 보관해야 한다면 가능한 한 세탁소에 맡겨 드라이크리닝을 하는 것이 좋다. 그러나 드라이 크리닝을 너무 자주 하는 것은 좋지 않다. 눈으로 봐서 더러움이 많이 타지 않았고 몇 번 더 입어야 한다면 더러워진 부분의 옷감 밑에 깨끗한 수건을 깔고 거즈 수건을 미지근한 물어 적셔 탁탁 쳐서 때를 빼는 정도로만 하는 것이 좋다.

동정이 더러워진 경우는 동정만 바꿔 달아주고, 오랜 기간 보관해야 한다면 동정을 떼어 따로 보관한다. 아랫자락이 끌려 떄가 묻은 치마는 마찬가지로 미지근한 물로 수건을 적셔 탁탁 쳐서 더러움을 뺀다. 잘 지워지지 않는 때는 벤젠으로 지우기도 하는데 잘못해 옷감이 상할 수도 있으므로 초보자는 주의한다.

 
저고리나 두루마기, 마고자 등 세탁이 복잡한 한복은 몇 번 입지 않았는데 부분적으로 얼룩이 졌을 경우 다음과 같은 요령으로 손질한다.
비닐 보자기를 펴 놓는다.
타월을 두세 겹으로 접어 놓는다.
얼룩이 묻은 반대쪽을 타월에 닿도록 대어 놓는다.
솜방망이에 벤젠을 듬뿍 묻혀서 타월에 얼룩이 완전히 묻어 나올 때까지 뒤집어 가며 꾹꾹 누르거나 두들겨서 뺀다.